일단 여러 인형 사진부터 투척하고.

지금까지 만져봤던 여러 타입 인형들의 자립 난이도에 대해 개인적인 평가를 해 보려고 합니다.
(처음부터 중고 바디가 손에 들어왔거나 텐션 고무줄이 늘어졌는데 교체하기 귀찮았거나 등등의 주관적 요소가 들어갔을 수 있습니다.)

 

일단 원형사를 직업으로 삼으면 안 될 정도로 저주받은 손이 만들어낸 인형만 아니라면 

 

기본적으로 자립 난이도는 어려운 쪽을 기준으로

  우레탄 레진 > 플라스틱 ,  텐션 고무줄 > 구형 조인트
입니다. 

우레탄 레진 인형이 플라스틱보다 어려운 이유는 일단 무게 때문입니다. 
1/12 사이즈에서는 큰 차이가 없지만 1/6을 넘으면 2~3배  1/3 사이즈에서는 그 이상으로 무거워집니다. 
소재의 무게 자체도 다르지만 플라스틱 인형은 많은 부분에서 내부가 비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레진 인형도 속을 비울 수는 있겠지만 개인 원형사에게 기술보다 미적 감각이 더 요구되는 인형의 특성상 
많은 레진 인형이 텐션 고무줄을 통과하고 실리콘 복제에 무리가 없다면
인형이 무거운 게 딱히 문제가 되지는 않기에 상대적으로 내부가 좁고 두께가 두꺼운 편입니다. 


그리고 발 조형에 큰 문제가 없다면 자립에 무게보다도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 

텐션 고무줄 , 조인트 조립입니다.

 

왜냐고요? 
고무줄에는 언제나 텐션 바로 장력이란 게 가해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장력은 얼핏 생각하면 고무줄 방향 즉  위아래로만 작용할 것 같지만
구제관절인형의 관절은 완벽한 구가 아니라 인체의 관절을 모방하는 과정에서 나온 결과물입니다. 

무릎이 앞으로는 구부러지지 않듯 어느 한쪽으로만 구부러지는 인체 관절의 기능상
고무줄이 구의 정확한 중간을 통과하게 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이걸 해내는 괴수들도 있겠지만 그들이 과연 그 실력으로 인형계에 머물러 있을까요? )


실제로는 관절에 가해지는 힘은 가장 약한 부분을 기준으로 틀어지게 작용하게 됩니다. 
그래서 맨날 발 꺾이고 팔 꺾이게 되는 거죠. 

여기까지 길게 이야기하고 드디어 들어가는 본론.
어디까지나 자립시켜본 인형에 한해서 난이도 어려웠던 인형부터 생각나는 대로 주욱 가겠습니다.


세우는데 부단한 노력+ 운이 필요함  ⇛ 포켓 페어리 > 가장 초기 - 자 무릎의 쁘띠 AI > 2000년대 초반 보크스 9세 여아 바디 > 라티 화이트 > 보크스 13세 남아(초판 세실바디)  > 2010년 전후의  유 SD 사이즈 구관들은 비슷비슷했던 것 같습니다. 노력은 좀 들어가지만 세우려 하면 세울 수 있는 정도. > 연금술 공방 유노아 크루스 > 여기서부터 자립이 별로 어렵지 않아 집니다. > 파라박스 40 > 피코니모S (발이 작아서 적당한 신발만 신기면 자립력이 확 좋아짐) > 큐포쉬 >넨도로이드돌(이 여기 낀 이유는 헤어 파츠의 영향을 굉장히 받아서. 에밀리 헤어 파츠는 긴 포니테일로 무게가 너무 뒤로 쏠려 자립이 어려웠지만 무게중심이 적당히 중간에 걸리는 헤어 파츠를 꼈더니 자립성이 확 좋아졌습니다.)  > 푸키페 > 제 신발을 신고 있는 육일돌들 > 프레임 암즈 걸 > 푸키푸키 = 브라우니돌 > (적당한 헤드 크기의 ) 오비츠 11 = 피코니모P = 피코도 = 니니 바디 (미세하게 차이가 있을 것 같은데 구입 시기가 다 제각각이라 관절 헐거워지는 정도가 달라 비교가 어려워 대충 퉁칩니다.)

열외: 블라이스 기본 바디.. 는 아예 시도도 안 함. 언제나 머리를 어디에 기대야 함.

 


P.S 포켓 쿠마코 정도는 발 좀 작고 머리 좀 커봤자 일자 다리라 바로 섭니다.

Posted by Candy smoothie      

Comment

티라이프& 월병들.

2022. 9. 5. 21:16

쏟아지는 비소리를 들으며 일하다가 잠시 수다나 떨고 갈까 싶어 끄적입니다.
월병&차들 사진. 

팥월병(으로 추정. 온통 읽을 수 없는 한자들이었...) 은 뭔가 향신료를 섞은 맛이라 흐음..
 짠맛이 나야할 것 같은 향신료였랄까.  (염장노른자 든 짠맛나는 월병도 있긴 하지만.) 

월병들이 기본적으로 무겁고 덜달긴 하지만 식사느낌으로 먹을 건 또 아니라 미묘한 맛이었습니다.

 

 

그리고 이것은 위와 다른 곳의 베트남식 월병. 


내용물은 녹두. 

코코넛향을 좋아하지 않는 편이라 살짝 긴장했으나 달다구리라서 그런지 먹다가 익숙해질 정도여서 다행이었습니다. 

+ 베트남 우롱차 의외로 마음에 들었습니다.
연휴 지나고 좀 구매해 볼까 싶어요. 

최근 고창모첨도 그렇고 녹차를 우릴 때마다 실패하고 있습니다. 

제가 우리는 방식이 뭔가 녹차와 안맞는 것 같아요. 
(성격 급하고 가만히 놔두질 못하고)

Posted by Candy smoothie      

Comment

원단 제작 미스

2022. 9. 1. 21:21

할로윈용 원단뽑은 걸 확인하다가 파일업로드 실수로 다른 파일의 원단을 뽑은 걸 발견했습니다.

다행히 할로윈 드레스들이 들어가 있는 어두운 원단쪽은 괜찮은데 밝은쪽에 넣어뒀던 포켓쿠마코 샘플이 다음으로 밀려버리게 되었습니다.
9월 행사에 집중하라는 하늘의 뜻이라 생각하자..OTL 

 

P.S
허접한 CS 프로토콜 때문에 근래 드문 분노를 맛보게 해줬지만
거의 모든 음식을 데워먹는 입맛의 소유자로써 
(찬음식을 별로 안좋아해서 밑반찬도 잘안먹습니다.)
새로지른 미니 오븐을 신명나게 부려먹고 있습니다. 

 

냉장고 털어서 만든 코울슬로에 마트 행사 텍사스 브리스킷에
허브닭다리살 한조각 굽고 브리오쉬식빵으로 호화스런 식사를! 

Posted by Candy smoothie      

Comment

일단 오비츠11 드레스 착용샷부터. 

 

드디어 명절전에 아미아미까지 도착했습니다.
(배송료는 1/6정도인데 거의 같은 시간이 걸려 도착한 중국 EMS vs 일본 소형포장물... )


그리고 리뷰할  피코도 큐트 10 바디.
비오는 날 보조조명으로 대충 찍은 사진들이라 사진의 질은 이해해 주시기를.. 
데포르메가 많이 들어간 바디입니다. 

크기는 의외로 커서 피코니모 P보다도 큽니다. 
관절 분할이 단순한 건 구매전에 봐서 알고 있었지만  
구형 조인트는 목에만 있고 나머지 사지 관절은 단순히 끼우게 되어 있을 뿐인데 
어깨쪽에 유격이 있어 힘을 줘 눌러도 사진처럼 뜹니다. 
뜨거운 물로 수정하면 좀 덜 뜰지도 모르겠는데 당분간은 시간이 없어서.. 

다리 형태때문에 긴바지같은 건 다른바디들과 호환이 어려울 것 같습니다. 
그리고 바디보다도 문제가 될 것 같은 게 발... 

길이도 길이지만 형태가... 첫번째 사진에서 신고 있는 건 무려....

포켓쿠마코 신발입니다..

신길 신발이 없어요!!
핸드스케일처럼 도색이라도 해야 하나..
아무리 극단적 디포르메 바디들이라지만 이렇게까지 인외를 주장하는 건 좀 그렇지 않니? 

Piccodo Cute body 10 comparison

Posted by Candy smoothie      

Comment

할로윈 노동가

2022. 8. 29. 22:20

넵. 그렇습니다. 
낮아지는 기온과 함께 어느새 할로윈 노동가가 필요해지는 시기가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올해는 일단 스포티파이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어 와봤습니다..
(매우 개인적인 음악 취향주의. )

 

 

 

https://open.spotify.com/playlist/495bDmBup1vUOzl7bW7pbk

 

For All Hallows

Kai · Playlist · 24 songs

open.spotify.com

(제 할로윈 플레이리스트에는 팝이 많아서 스포티파이에서 뒤져도 거의다 나오는 군요. 오오오..)

 

 

그나저나... 언제나 그렇듯 일정이 안잡히면 한없이 안잡히다가 잡히면 타이트하게 잡히는데 ...
일해라. 
피부컨디션 때문에 늦게까지 일할 수가 없으면 (매일매일 피를 보는 중...😢) 성실히라도 해야지... 하아.

Posted by Candy smoothie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