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쁘고 쓸모는 ?? 인 부자재 소개시간입니다. 

 

직조 테이프 줄자. 
전 줄자를 목에 걸어 쓰는 타입도 아니고 1/12사이즈는 mm단위가 표시되어 있지 않으면 의미가 없기 때문에 
허리둘레를 재고 충격먹는 용도가 되어버릴 것 같습니다.

직조라서 늘어나지 않는 소재도 아닌 것 같으니 촬영용 소품으로. 
 

딴 소리지만 테이프 줄자로 만들수 있지 않나 싶어서 100cm 까지 눈금이 들어간 면테이프를 찾아 보았으나 알리에서는 롤단위밖에 찾을 수 없었어요. 
 

그리고 실끼우기.
프랑스 회사인것 같은 Bohin 제품.

하나밖에 없어서 끊어먹을까봐 내구도는 시험해 보지 않았습니다.

구조를 보면 사용감은 비슷하지 않을까 싶은데 상표와 운송 비용때문인지 왼쪽 하나로 오른쪽 약  20개 정도를 살 수 있습니다. 


 일반 손바느질 할 때는 손가락 끝의 감으로 실을 끼우기 때문에 거의 쓰지 않고
9호 퀼트 바늘에 메탈 자수사나 투명사 같은 험한 조건에서 쓰기 때문에
적당히 튼튼하면서 저렴한 실끼우기가 편합니다.  

 


1000~2000원 짜리 반짇고리에 들어있는 중국제 저렴이 실끼우개는 위 조건에서 버티지 못하고 끊어져 버리기 때문에 그다지. 

일반 재봉 바늘귀에 일반 재봉사라면 문제 없을것 같은데 기본 60수 작업을 하기 때문에 가능한 얇은 바늘과 핀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Candy smoothie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