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전부리 잡담.

2022. 6. 7. 15:23

 

일단 1/12 사이즈 행거들 사진 한 장 넣고.
(맨 뒤의 철제는 완제품 하얗게 칠한 녀석들은 레이저 커팅 DIY 키트, 나무색 녀석은 있는 미술용 목재 조립입니다. )

 

그리고 직구한 주전부리 잡담 약간. 
+ 액체반창고들에 대한 평가입니다. 

 

 

더보기

 

큰맘 먹고 사카무케아를 지르는 김에 같이 지른 간식들. 

피부가 얇아 부딪히면 툭 터지고 종이에 긁히면 찢어져서 늘 액체 반창고를 상비하고 삽니다. 


그런 김에 사용후기들

 


메디폼 리퀴드:
 너무 빨리 끈적해지고 금방 피부에서 이탈되어 주로 손가락 관절 부분에 얇게-구부러져야 하니까- 바르는 용도로는 좀 아쉬움이 컸습니다. 
많이 움직이지 않는 부위에 두껍게 올리는 건 괜찮을 것 같습니다.
 액체 반창고 전반의 문제이긴 한데 오래 사용해 겔의 열화가 일어나면 지속성이 몇 시간으로 끝나는 비극이.. T^T


다이소 프리덤폼:
메디폼 리퀴드의 열화 버전 느낌?

농도나 성능은 거의 비슷한 데 액체 반창고 특유의 신경 조직을 직접 지지는 짜릿한 통증이 약간 더 짜릿한 느낌입니다.



다이소 프리덤폼겔:
냄새가 다른 액체 반창고들과 다른 계열 용매 냄새입니다.
겔이라 펴  발라줘야 하는 귀찮음이 있고 내구도도 딱히 좋지는 않은 느낌. 
장점은 딱 하나, 용기가 용기라 휴대하고 다니기 편합니다. 

사카무케아:
이 계통의 선두주자라 그런지 발림성, 내구도 전부 가장 나은 편입니다.
그렇다고 해도 얇은 막하나인 건 변함 없으니 손 같은 많이 사용하는 부위라면 반창고를 따로 붙여준 것 만한 내구도는 없습니다. 
전 창상보다는 피부가 얇아서 일반적인 생활인데도 찢기는 문제 때문에 쓰는 거라서 하루~이틀 정도 문제없는 사카무케아의 내구도에 만족하고 쓰고 있습니다.
 특이하게 오래되면 농도가 묽어져 올라가는 막이 점점 얇아져 버리는 듯합니다. 

 

 

그리고 과자들의 후기

이와츠카 버터모찌 센베.

이 과자에 대한 평을 하기 전에 먼저 제 입맛에 대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일단 구움과자 쿠키류보다 케익같은 습과자를 좋아하고 단짠도 둘이 비슷한 게 아니라 어느 한쪽으로 치우쳐 단맛은 달고 짠맛은 짠 걸 나머지가 보조해 주는 걸 좋아하는 편입니다. 
그리고 인공 향료맛에 약합니다.
민감한 향들은 전혀 구별하지 못하는 막코 주제에 지방 맛에 쓸데없이 까다로와서 마가린 별로고 팜유는 크리슾에 들어가야지 초콜릿에 들어가는 거 안 좋아 하고 튀긴 과자류에 주변사람들 못느끼는 쩐내를 느끼는 경우 많습니다. 

 

그래서! 이 버터모찌 센베는 미묘..
좀 더 짜거나 달면 좋겠는데+
인공향이 먹거리에서 나면 위화감을 느끼는 타입이라 '버터향'이 느끼해서. 
(버터는 별 느끼함 없이 괜찮아요.  버터는 두터워야 맛이죠! )

뭐, 그렇다고 맛이 없는 건 아니고. 오오오~ 이 맛은!이 아닐 뿐. 


제 입맛의 반대성향을 가지고 계신 분이라면 오히려 만족하실 수 있을 거예요.

 

그리고 아래에도 한번 나온 아마낫토. 

맛은 매우 취향인데 이빨에 안좋을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때문에 한봉지씩 천천히 까먹고 있습니다.
먹으면서도 이빨이 시린 듯한 느낌적인 느낌이랄까. 
좀 고급 브랜드의 설탕 함량 적은 녀석을 먹어보고 싶어요. 

Posted by Candy smoothie      

Comment